Facilitator details

Name: Hye Jin Lee
Phone: 82-10-3209-6062
Address:
Seoul
KOREA and the World
See scheduled classes below

Hi, my name is Hye Jin Lee. What is access and why do I do it? That is probably the most question I hear from everyone who doesn't know anything about this weird, wild and interesting called "ACCESS." And I love it when people ask me questions. How did I get so lucky?

So what is Access to me and why do I do it? It's very simple for meÖ To change my life and make it to be ease and joy and glory. To create different possibilities and expand myself to total consciousness. Hmmmm.... all these sounds weird, I get it! Access can be weird and how does it get any better than this?

As a child, I had to go through many family problems and decided to escape from all the problems my parents caused. I thought that if I don't have to see them, I will be out of their problem and make my life work. So I went to Canada and was in Vancouver for 13 years. Since I didnít have to deal with my mother and Korean culture, things seemed to be going really well. Sure, I had money problems, but I was good at convincing myself that my life was much better in Canada. For a while, it was working out the way I wanted. I got my degree andÖ I didnít know what else to do after my university ended. I didnít want to see how all of my problems in my teen years were still lurking in the dark corner. These problems jumped out time to time, but I didnít want to see that. My life looked gloomy and hopeless and I kept saying that something greater had to be out there. The more I said this, the more people told me to go to Korea. Apparently, more opportunities waited for me in Korea. I didnít see the opportunity in Korea, but I decided to give it a go and returned to Korea in 2006.

Then, I discovered that nothing has changed for me in Korea. I still resisted and reacted, or agreed and aligned with Korean culture. Not surprisingly, all of my mother's problems fell on my shoulders to look after as she decided that it was my due to look after her for the next 20 years or more. I had even worse problems with my mother. I had to deal with obligation, responsibilities, suffocation from other people's expectations, rejections, cultural issues , or/ and values of my own.

Iím sure Iím the only one who had these as problem! Or thatís what I thought. I felt alone in this world that was full of shit!!! Then, I found out that many people have similar points of view about a lot of things. So what about you?
Do any of you feel stuck with your family and you had to be the responsible one with them? Do you feel suffocated with your own culture? This was where I was. I felt that I was dying inside and was very angry at my mother and at Korean society. I felt that I had no choice in life and nothing could change it. Either I conform to Korean society or die now. And I was wrong no matter where I looked. And it seemed I never really left Korea and went to live in Vancouver, Canada. I became the young girl that I was in my teenage years. I was so small, weak, pathetic, and uninteresting within 2 months of returning to Korea. So what was making Korea so difficult that I felt like killing myself with anger? I kept hitting the wall of ďI donít know. I am just angry at everyone and tired of this shitty life.Ē

Then, I accidentally discovered "ACCESS" with a friend of mine. He just told me to come over and ran my bars which is a body process in Access. I didn't have any reference points of view about what he did, and I honestly didn't know what was happening to me. After this bars session, my friend introduced me to a facilitator named "Danya" in Korea and she did my foundation and level 1. As Dain was coming to Korea, she asked me questions like these. What is the infinite possibilities of you coming to Level 2 and 3 with Dain in Korea for the year of 2007? I don't know why, but I said yes even without a dime to spare. I somehow managed to get the money to pay for the classes when in reality I was dead broke after giving all my pay-cheque religiously to my mother.

And what happened with all of ACCESS classes? My life shifted and changed that so many different possibilities showed up in my life. I didn't have to control the anger in me because I didnít get angry any more. And the more I used tools from Access, the less I became affected by other peopleís emotional upset. And I started to see different ways of looking at Korea. I didnít have to align and agree or resist and react to my mother or to the culture of Korea that I detested so much. I was able to double my income as soon as I chose things differently. I also started to created differences in my life as well as other people's lives.

And I started to discover talents and abilities that I didnít have I had in me. As a child, I was always fascinated about ghosts and spirits. And whenever I heard about people who seem to have ways with spirits, I was very fascinated by them. Then, I discovered that I can easily communicate with entities of all kinds after doing Access classes. Isnít it interesting that my fascination with spirits actually had reasons?

So what if you can discover your talents and abilities and have fun with them? Or make money? Or help other people? Or do whatever tickles your fancy?

For me, I am helping people to be free of entities and learn more about them. Okay, I will be honest. I like to talk about entities, and make people aware of what they can do with spirits. Itís fun for me and exciting as well.
Another big change is traveling - I didn't think I had in me to travel, but what did I know about myself? Itís really weird to discover that I didnít know much about myself and I am always finding new things about me. This experience is really freeing because I donít have to conform myself anymore. Yeah ~ What else is possible?

This simple (or weird) stuff called ACCESS gave me so much insights about everything that I can now have a great intimacy with myself and other people by owning, claiming, and acknowledging my awareness through questions. Gary (the founder of Access) says that "Question empowers, and answer disempowers." And this is exactly what happens with me. Every time I ask a question new possibilities show up in my life and I get to expand my life by adding new things in. I get to have work done in such a short time without much effort that everyone else's hardship in workplace doesn't affect me at all. I can use the time I saved up by finishing work so fast to add different things in my life.

Now I don't have the feeling that I cannot do this or that. I just ask questions and things get generated in my life. With your permission (since I canít hear you here, I will just say ďyou said yesĒ), I have questions for you...

What would your life be without family obligations, responsibilities and self-resentment for resenting people in your life?
Would you be able to create more in your life when you don't feel tired all the time, don't have to get angry at people for pushing your button, don't have to wonder about your past and your future all the time?

Do you have bodily issues, pain, or any other body related stuff that youíd like to get rid of?

Do you feel that you cannot do certain things because of whatever reasons?

Or are you simply over with problems in life and looking for something greater in life?
Then, would you like to find ways to discover your hidden talents and abilities? (I donít mean just the ones that have to do with spirits and entities, but it can be. What if you have your own talents and abilities that youíve never thought as talents and abilities?)

Would you like to make a better life by finding fulfilling purpose(s) in life, helping other people, making more money, having more fun, or having easier relationship with friends, family, the significant other, and/or co-workers? What if you can discover what you can do with your life in this reality? (This has been one of the biggest challenges of mine.)

Would you like to be best friends with your body rather than enemies?

Would you like to do everything youíve ever desired? (Since you have an answer to this, I thought to put it in here. I like to stir the pot!!!)

And many more questions can come for you if you are willing to receive. You have infinite choices as I do. So would you like to choose infinite possibilities and transform your life to work it for you?

If whatever Iíve said here kindles a sparkle into you or pokes your curiosity, you can let me know. Iíll be happy to answer your questions. Or you can reach any of other facilitators that feels right to you.

What will take for you to create your life the way you'd like it to be?

Thank you for reading this and spending your valuable time here. Truly, how did I get so lucky?

With gratitude


안녕하세요. 이혜진입니다.

하실 일도 많고 바쁜 와중에도 이렇게 엑세스 웹사이트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것보다 어떻게 더 좋아지죠?

한국에서는 엑세스가 아주 생소해서 많은 분들이 엑세스가 무엇인지에 대해 질문을 하십니다. 엑세스는 솔직히 이상하고, 흥미로운 수단과 경과들입니다. 혹시 치즈 맛을 모르는 분에게 치즈에 대해 설명을 하려고 해 보신 적이 있으십니까? 치즈가 아니더라도 새로 나온 기계를 어른들에게 설명하려고 한 경험은요? 상대방이 설명하고 있는 것에 대해 생소하다고 느낄 경우 설명하는 것이 어떠셨나요? 저에게 있어 엑세스를 설명하는 것은 그런 경우입니다. 그럼 제가 왜 엑세스를 하는지에 대해 궁금하시다고요?

엑세스를 시작하기 한참 전의 이야기인데 전 한국에서 적응을 못하는 10대를 보냈습니다. 집이 가난 했기 때문에 큰 집에서 자라야 했고, 중학교 때는 전교에서 따를 당해 사람들을 사귀는 일 자체가 어색해지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사람들을 서서히 피하게 되었고, 고등학교 때는 반에서 왕따를 당하는 상황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래서인지 그 이후로도 사람과는 무난하게 어울리지 못하곤 했었습니다. 20대를 살면서 제가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둥글둥글해져야 세상 살기가 편해진다는 말이었습니다. 이런 말을 받아 들일 의도가 없었던 저는 사람들과 문제가 생기면 참다 참다 나중에 못 참아 화를 폭탄처럼 터트리곤 했었습니다.

술을 마시면 폭력적이 되고 하는 일도 없었던 아버지를 닮았다는 이야기를 엄마는 물론이고 친척들에게 들으면서 전 저런 사람은 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면서 자랐고 술로써 문제를 해결 하려는 엄마 때문에 우울했던 제 10대 생활은 더욱 음침하고 힘들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제 삶에 있어 가장 큰 문제점은 사람들과의 관계였습니다. 저 혼자만 저런 문제를 가지고 있다는 소외감과 그 누구도 저를 이해하지 못한다는 생각은 저를 점점 더 고립시키는 역할을 했고 결국 저 혼자서만 겉도는 상황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러다 우울증까지 왔고 이러다가는 죽던지 한국을 벗어나던지 해야 겠다는 생각에 캐나다로 이민을 가자고 했습니다.

캐나다로 가면 전 제가 다른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란 기대와 함께 캐나다로 갔을 때 처음에는 모든 일이 잘 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저라는 사람에 대해 아는 이가 아무도 없었던 새로운 환경에서 혼자 있게 되면서 가족과의 문제에 더 이상 부딪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축복처럼 느껴졌고 결국 12년 동안 캐나다에서 지내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점점 한국에서 있었던 것과 비슷한 문제들에 부딪치기 시작했습니다.

사람 관계는 여전히 어려워 전 점점 저 자신을 고립 시키기 시작했고 사람들과 잘 안어울렸습니다.

화를 내는 일은 한국처럼 비일비재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감정을 다스리는 일에 서툴렀기 때문에 사회 생활에 영향을 미쳤고 직장에서 따로 놀았습니다. (혼자 노는 것을 너무 좋아 했던 것 같아요!)

그리고 비관적인 사고 방식은 점점 더 확고하게 굳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인지 편안한 삶은 커녕 매일 머리가 터질 정도로 고민하고 딴 생각 속에 빠져 살았고, 경제적인 상황은 매일 제자리 걸음 중었기 때문에 미래에 대한 희망 역시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한국인 이민 1.5세로써의 삶은 그렇게 좋아 보이지 않았고 역시 우울증때문에 힘들어 하면서 점점 삶에 대해 회의적이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한국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하고 한국에 온지 얼마 안 있어 전 엑세스란 것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미국의 캘리포니아 주에서 발견된 엑세스를 한국에서 찾은 전 정말 행운아라고 생각합니다.

엑세스를 통해 제가 2007년부터 얻은 것은 이런 것들 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지도 몰랐었던 능력들을 발견해 하는 일들이 점점 더 쉬어지고 있습니다. 직장에서 리포트를 제출 해야 했었던 일이 있었는데 다른 사람들은 일주일을 고민하고 끙끙거리며 불평 속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면 전 이 리포트를 내야 하는 날 몇 시간 투자해서 일을 끝낼 수 있었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저도 직장 동료들처럼 불평 속에서 일을 하면서 고민하고 끙끙거렸을 테지만 엑세스를 하고 난 이후였던 이때는 그냥 손쉽게 일에서 필요한 요점을 파악해 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 짧은 시간을 투자 했음에도 불구하고 직장 상사의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일에 대한 자신감 상승과 재빠른 일 처리, 그리고 상사가 원하는 요점이 무엇인지를 여러분들이 파악해낼 수 있다면 직장 생활이 어떠실 것 같습니까?
인간 관계에 있어 문제시 되던 원인들에 대한 자각을 통해 그 원인들이 사라질 수 있게 되어 평소 같으면 화를 내야 하는 일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 되어 참다 화를 폭파 시킬 일이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감정적으로 동요하지 않게 되어 사람과의 관계가 점점 더 좋아지기 시작해 대화를 나누는 일이나 친구를 사귀는 일뿐만 아니라 사회 생활에서의 인간 관계도 향상되었습니다. 그러자 점점 더 많은 기회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사람 관계 때문에 상처 받지 않게 되고, 소외감이나 고립된다는 느낌에서 벗어날 경우 여러분의 삶은 어떤 방향으로 바뀔 수 있을까요? 삶이 점점 더 즐거워질까요? 여러분의 삶에서 무엇이 또 실현 가능할까요?

가장 좋은 점은 역시 건강해지고 있다는 겁니다. 10대 때에는 1년에서 9-10개월 정도를 감기를 달고 살 정도로 몸이 허약했었고 보약을 먹이면 1달 이상의 효과를 보기 힘들다고 엄마가 불평하곤 했었던 허약 체질의 제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인지 언제나 무기력하다고 느꼈고 삶 자체가 힘들었었습니다. 지금은 사람 관계에서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하는 일이 점점 즐거워지고 있습니다. 그 결과 마음에 여유가 생겨 몸이 점점 건강해지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건강은 어떻습니까? 건강에 영향을 주고 있는 원인이 무엇인지 파악해 보고 싶지 않으신가요? (저도 안 그런줄 알았는데 그 원인을 파악해 보니 건강해지고 긍정적이 되어서 지금은 최악의 적이 되는 대신에 제 몸과 제일 친한 친구처럼 지내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여러분의 몸을 취급하는 것처럼 친구를 취급 했다면 옆에 친구가 몇명 남아 있을 것 같으세요? )

제가 엑세스를 통해 가장 기쁘게 생각하는 것은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는 겁니다. 그렇다고 해서 대답이나 충고를 주는 것이 아닙니다. 전 사람들에게 질문을 함으로써 그들이 가지고 있지만 잘 모르고 있었던 능력이나 재능에 대해서 자각하도록 도와줄 수 있고 이것은 저에게 있어 삶의 보람을 느끼게 해 줍니다. 그리고 제가 엑세스를 통해 자각하게된 정보들을 통해 삶을 점점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 수 있도록 해 줄 문을 열어줄 수 있고 허심탄회 하게 이야기를 나누면서 상대방을 판단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은 저에게 자유를 허용해 줍니다. 그리고 그럼으로써 상대방에게도 다른 시각에서 삶을 바라볼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을 종종 봤습니다.

지금까지 시간을 내어 저의 글을 읽어 주신 점 감사드립니다. 당신의 삶 안에서 가족에 대한 책임감, 의무, 그리고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스스로에 대한 거부감이나 판단들이 사라질 수 있다면 어떨 것 같으십니까?
삶을 피곤하게 만드는 요소들로부터 벗어나고 싶으십니까?

사람들에게 더 이상 상처 받지 않기를 원하십니까? 화를 더 이상 안 내고 싶으십니까? 감정을 조절할 수 있게 되기를 바라시고 계시나요? 가슴에 쌓여 있는 분노와 울분을 토해 낼 기회를 잡아 스트레스를 줄이고 싶으신가요?

사람들에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듣게끔 만들고 싶으신가요? 가족에게 인정 받고 싶으신가요? 친구들에게는요? 나 자신의 가치를 찾고 싶으신가요?

과거에 대해 고민하고 미래에 대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면 당신은 삶 안에서 무엇을 하고 싶으십니까?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진정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잡고 싶으신가요?

내가 가지고 있었는지 몰랐던 능력과 재능을 발견할 수 있다면 어떨 것 같습니까? 저는 컴퓨터와 이야기를 나눔으로써 컴퓨터를 다른 사람과는 다르게 쉽게 배웠단 사실을 깨닫게 되고 너무 신기했었습니다. 그리고 이 능력은 다른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여러분에게도 이런 식으로 본인에게만 있는 능력이 있지만 그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기 때문에 이용하지 못하고 있다면Ö 그냥 그대로 두시겠습니까? 아니면 이 능력이 무엇인지 발견해 보시겠습니까? 그리고 이 능력을 하고 싶은 일에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면요?

마음의 여유를 찾을 수 있게 되고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들을 사라지게 한다면 여러분의 삶에는 무엇이 나타날 수 있을까요?

이것도 저것도 아니면 문제를 더 이상 문제로 보지 않게 되어 홀가분하고 기쁘고 즐겁고 모든 것이 대량과 무성함이 존재하는 삶을 원하십니까? 또 무엇이 이 현실 안에서 실현 가능한지 알고 싶으십니까?

당신이 한번이라도 가지길 갈망했던 모든 것을 할 수 있게 되고 가질 수 있고 만들어낼 수 있고 되기를 원했던 모든 것이 될 수 있기를 바라십니까?
제가 지금까지 한 질문들을 보며 떠오른 생각들을 모두 한 번 버려 보시겠습니까? Everything that is, destroy and uncreate it all? Right and Wrong, Good and Bad, All 9, POD & POC, Shorts, Boys, and Beyonds

제가 한 말 중 여러분에게 적용되는 부분이 있거나 아시는 분들 중 이 글의 내용의 한부분이 적용되고 있는 분이 계시다면 그 분에게 웹사이트를 추천해 주세요. 전 모든 분들이 자기 삶의 주인이 될 수 있는 문을 열기를 희망 합니다. 더 많은 질문이 있으신가요? 저한테 전화를 주셔도 되고 (010-3209-6062) 아니면 메일 (easyaccess@naver.com)을 보내 주셔도 됩니다.

당신 삶이 원하는 방향으로 되고 하고 싶은 일 모두가 잘 풀릴 수 있도록 변하려면 무엇이 되고 해야 할까요?

당신과 같이 스스로를 택할 의도를 가지신 분을 알게 될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되어 고맙습니다.

이것보다 어떻게 더 좋아지죠?



Classes:
No matching Access Bars® classes found.